430호 한 해를 마무리 하며

한 해를 돌아보며 감사 드립니다.저희는 주님을 잊었지만주님은 끝까지 저희를 기억해 주셨습니다.저희는 세상 일에 바뻤지만주님은 쉬지않고 구원의 사역을 계속하셨습니다.한 해를 지켜주신 주님.탕자가 아버지께 돌아 왔듯이저희도 주님께로 나아 갑니다.주님께서 맡기신 달란트를다시금 꺼내 두 배로 남기렵니다.새 해는 더욱 주님을 사랑하게 하소서.새 해는 더욱 주님을 섬기게 하소서.새 해는 만남을 주신 성도들과교제하며 사랑하게 하소서.새 해는...

Continue reading

429호 겨울에 오신 왕

당신은 겨울에 오신 영광이셨습니다. 시므온이 당신을 안고 구원을 보게 되고 당신은 주의 백성들의 영광이셨습니다. 당신은 한 겨울에 오신 하늘의 기쁨이셨습니다.마구간 말 구유에 한 줄기 빛과 같이 오신 당신은 겨울에 오신 기쁜 소식이셨습니다. 당신은 겨울에 오신 사랑이셨습니다.억눌린 자들의 친구가 되어 십자가에 죽으신 당신은 겨울에 오신 고귀한 사랑이셨습니다. 당신은 겨울에 오신 평화의 왕이셨습니다.소외된 목자들에게 첫...

Continue reading

428호 세 번째 대강절

주님의 오심을 기다리는 대강절 어둡고 깜깜한 한 밤중에 홀연히 큰 별 보여 주셨 듯이 저희 마음 속에 은혜의 큰 빛 비춰 주옵소서. 목동들과 같이 달려가 강보에 놓인 예수님을 보게 하소서. 우리 가운데 낮아지신 하나님 형용할 수 없는 놀라운 모습을 보며 엎드려 경배하게 하소서. 이새의 그루터기에서 새 순을 내고 새 싹을 내게 하신 하나님. 그루터기 같이 죽어 버린 우리의...

Continue reading

427호 두 번째 대강절

이새의 뿌리에서 한 가지가 나와 생명과 구원의 열매를 맺었습니다. 일찌기 아담과 하와가 먹었던 선악과로 죄악과 죽음으로 덮혔던 이 세상을 은혜로 덮으시고 영생의 열매를 주셨습니다. 아직도 이 세상은 불의와 거짓과 교만과 부정직과 가진자의 교만과 횡포로 뒤 덮여져 있습니다. 이번 대강절 이 땅에 오실 또한 이 백성들 가운데 오실 주님을 기다립니다. 우리의...

Continue reading

426호 첫 번째 대강절

감사절을 보낸 첫 번째 주일베푸신 주님의 은혜를 감사하며한 해의 마지막을 보내는대강절 길목에 서게 되었습니다.마음이 가난한 자 위에 오시는 주님!몸뚱이만 겨우 덮는 허접한 옷을 걸치고지팡이만 들고 주님을 처음 경배한목동들처럼 가난한 마음을 주옵소서.가브리엘 천사의 축복을 통해믿음의 큰 아기를 잉태한 마리아처럼지극히 높으신 분의 능력이낮고 천한 우리에게도 임하게 하옵소서.거룩한 생명의 말씀을 품고상한 영혼을 고치고가난한...

Continue reading

425호 감사해요, 고마워요

오늘 목회 서신의 제목은 ‘미우라 아야코’가 쓴 수필 제목이다. 미우라 아야코는 초등학교 교사를 하다 폐결핵을 얻어 24살에 교사직을 그만 두었다. 설상가상으로 척추 카리에스가 발병하여 13년 동안 투병 생활을 하였다. 신실한 신앙의 동반자 ‘미우라 미쓰요’를 만나 결혼하게 되고,아사히 신문에 1천만엔 신춘 소설이 당선되어 문학 활동을 한 사람이다.미우라 아야코는 고백한다. 가난하게 자란 것이 큰 복이다. 이로 인해 감사의 마음을 갖게 되었다.몸이...

Continue reading

424호 주변의 것들에 감사

생명과 소망의 하나님!저희에게 생명을 주셔서이 땅 위에 살게 하시니 감사합니다.이 땅에 거하는 생명 있는 것들을 저희 곁에 주셔서 감사합니다.홀로 사는 아담을 애처롭게 여기시고 그 곁에 여자를 주시고모든 동물과 식물들과 함께하는 축복을 주셨습니다.우리 주변의 사람들과 사건들을 보면서 인생 여정 속에 있는 사랑과 기쁨과 소망과심지어 고난과 슬픔과 역경 까지도 하나님이 주신 아름다운...

Continue reading

423호 종교개혁 주일을 맞으며

오늘은 종교개혁 503 주년을 맞는 주일이다.종교개혁은 한 마디로 신앙의 초심으로 돌아가는 운동이다.종교개혁 당시 르네상스 운동은 헬라 로마시대의고전으로 돌아 가자는 ‘Ad Fontes’ 즉근원인 처음으로 돌아 가자는 운동이었다.처음이란 말은 중요하다.태어난 첫 날을 생일로 소중히 지킨다.누군가 처음 사랑 한 것을 첫 사랑이라 한다.첫 사랑은 평생 아름다운 추억으로 간직 된다.결혼한 두 사람에게 첫 날...

Continue reading

422호 가을의 마음

제 마음은 주님이 드실 작은방입니다.옷가지들과 잡동사니들을 치워주님 오셔서 불편없게 깨끗이 청소했습니다.오셔서 제 영혼의 기도를 들어 주소서.찾아온 가을.주님이 작은 내 방 찾아 오실 때새로 바른 벽지와새로 입힌 들기름 바른 장판 위에 앉아주님의 음성을 듣고 싶습니다.제 마음은 주님이 쓰실 안 마당입니다.추수한 곡식과알록달록 채색된 열매가차곡차곡 쌓이고 펼쳐진 안 마당입니다.주님.내 마음 속에 신령한 곡식으로차곡차곡...

Continue reading

421호 담임 목사님을 모시며

우리 교회가 8개월 가까운 청빙 과정을 통해담임 목사님을 모시게 되었다.청빙 위원들뿐 아니라, 온 성도가 함께 기도하며,우리 교회에 합당한 목사님을 보내 달라고 기도하였다.하나님은 우리의 기도의 응답으로우리 교회에 합당한 젊고 귀한 목사님을보내 주신 것을 감사드린다.이제 천국행 베다니 열차의 기관사가장햇살 목사로 바뀌었다.기관사인 목사님의 지도에 따라모두가 즐겁고 기쁜 천국행 열차 여행을 갖기 바란다.천국 가는...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