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0호 7월을 맞으며

한 해의 허리가 반으로 접혀진 7월 입니다. 두툼했던 달력도 반으로 엷어졌습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반으로 줄어들지 않는, 늘 질량 보존의 법칙을 지키십니다. 창조주 하나님, 만물을 보존하시는 하나님의 은총에 감사합니다. 천하 범사에 기한을 두시고, 모든 목적의 이룰 대를 정하신 하나님. 하나님의 섭리와 경륜을 찬양합니다. 하나님이 모든 것을 지으시되, 때를 따라 아름답게 하셨습니다....

Continue reading

379호 세계 여행을 통해 복음 전하는 ‘루미스’

세계 여행을 하며 20번째 나라로 한국에 왔다. 루미스가 든 피켓에는 다음과 같은 문귀가 적혀 있다. ‘당신에게 기도 해도 될까요? 하나님은 당신을 사랑합니다.’ (May I Pray for you? Jesus loves you) 단 한 번도 본 적이 없었던 한국의 거리에서, 기도가 필요한 이들에게 기도해 주고, 복음을 전한다. 루미스는 어렸을 때 오랫동안 성적...

Continue reading

378호 파랗게 자라고 열매가 익어가는 계절

이제 완연히 계절이 여름으로 바뀌었다. 교회적으로 여름 행사가 이어지고 있다. 어린이 여름성경학교, 그리고 여름학교 중고등부 수련회, 특히 이번 수련회는 척타오 인디언 베델교회 유스들과 함께 진행 된다. 청년부 수련회, 또한 온두라스 단기 선교 더위를 이기며 열매 맺어가는 여름이 되었다. 나뭇잎 사이 사이로 열매가 파랗게 자라고 익어간다. 우리 교회의 꿈나무들이 더위를 이겨내며...

Continue reading

377호 5월의 꽃 [메이플라워, Mayflower]

2월 14일은 발렌타인데이로 초콜렛에 사랑을 담아 연인에게 전한다. 3월 14일은 화이트데이로 사랑하는 사람에게 달콤한 사탕을 전한다. 5월 14일은 로즈데이로 발렌타인과 화이트데이를 놓친 연인에게 사랑을 고백할 수 있는 더 없이 좋은 기회이자 마지막 기회이다. 장미는 오래 전부터 사랑을 성공시키는데 희망적인 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런데 청교도들이 탄 배가 ‘메이플라워’ ‘5월의 꽃’이란 이름의...

Continue reading

376호 부활절에

– 김현승 – 당신의 핏자국에선 꽃이 피어 – 사랑이 피어 땅 끝에서 땅 끝에서 당신의 못 자국은 우리에게 열매 맺게 합니다.   당신은 지금 무덤 밖 온 천하에 계십니다. – 두루 계십니다. 당신은 당신의 손으로 로마를 정복하지 않았으나 당신은 그 손의 피로 로마를 붙들게 하셨습니다. 당신은 지금 유태인의 옛 수의를벗고...

Continue reading

375호 종려 주일을 맞으며

오늘은 예수님이 예루살렘에 입성하신 종려 주일[Palm Sunday]이다. 많은 군중들이 손에 손에 종려나무 가지를 흔들며 예수님을 환영했다. 군중들은 ‘호산나 찬송하리로다 주의 이름으로 오시는 이여’하며 환호하였다. ‘호산나’란 ‘이제 우리를 구원하소서’라는 뜻을 가지고 있다. 오늘은 또한 고난 주간[The Last Week]이 시작되는 날이다. 이 주간 예수님은 많은 설교를 행하셨다. 목요일 제자들과 최후의 만찬을 하시고,...

Continue reading

374호 광야에 서 보는 사순절

광야는 참 특별한 장소이다. 모세가 40년 동안 미디안 광야에서 훈련받고, 이스라엘 백성들을 해방시켰다. 해방된 이스라엘 백성들이 40년 동안 광야에서 훈련을 거쳤다. 예수님도 이 땅에 오셔서 40일을 유대 광야에서 기도하셔서 공생애를 준비하셨다. 광야는 아무것도 의지할 것이 없다. 그곳에는 세상에서 말하는 지연, 학연, 명예, 지식, 물질 모든 것이 힘을 발휘 할 수...

Continue reading

373호 사순절의 기도(윌리엄 바클레이)

사랑하는 주 예수님 사순절입니다. 특별한 방식으로 주님과 함께 있는 시간입니다. 기도하는 시간이요, 금식하는 시간이요, 그리하여 예루살렘으로, 골고다로, 죽음을 이긴 최후 승리의 자리로, 주님을 따라 주님의 길로 가는 시간입니다. 저는 아직도 마음이 나뉘어 있습니다. 진심으로 주님을 따르고 싶으면서도, 저 자신의 욕망을 따르고 싶은 마음도 있습니다. 명성과 성공과 인간의 존경과 쾌락과 위세와...

Continue reading

372호 겨울과 봄을 이어주는 계절

벌써 2월의 마지막 주일이 되었다. 새해를 맞은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이렇게 시간이 흘러갔다. 늘 주님 안에서 옛 것은 지나고 새 것이 온다. 주님 안에만 생명이 있고 주님 안에서만 능력이 있다. 주님 안에서만 만물이 새롭게 창조된다. 2월은 일년 중 제일 작지만 겨울과 봄을 이어주듯 겨울에 오신 예수님이 십자가로 이어지는 징검 다리의...

Continue reading

371호 직분자 공천 기준

공동의회에서 위임된 직분자 공천 기준을 알려 드립니다. 아래 기준은 최소한의 적용 기준입니다. 장로: 디모데전서 3:1-7, 디도서 1:5-9에 합당한 자 세례 받은 후 8년 이상 된 무흠 교인으로 본 교회 안수 집사와 권사로 3년 이상 시무한 자, 단 이명 자로는 본 교회 등록 후 2년 이상 된 자. 예배와 사역의 모범이...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