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3호 사순절의 기도(윌리엄 바클레이)

사랑하는 주 예수님 사순절입니다. 특별한 방식으로 주님과 함께 있는 시간입니다. 기도하는 시간이요, 금식하는 시간이요, 그리하여 예루살렘으로, 골고다로, 죽음을 이긴 최후 승리의 자리로, 주님을 따라 주님의 길로 가는 시간입니다. 저는 아직도 마음이 나뉘어 있습니다. 진심으로 주님을 따르고 싶으면서도, 저 자신의 욕망을 따르고 싶은 마음도 있습니다. 명성과 성공과 인간의 존경과 쾌락과 위세와...

Continue reading

372호 겨울과 봄을 이어주는 계절

벌써 2월의 마지막 주일이 되었다. 새해를 맞은지가 엊그제 같은데 벌써 이렇게 시간이 흘러갔다. 늘 주님 안에서 옛 것은 지나고 새 것이 온다. 주님 안에만 생명이 있고 주님 안에서만 능력이 있다. 주님 안에서만 만물이 새롭게 창조된다. 2월은 일년 중 제일 작지만 겨울과 봄을 이어주듯 겨울에 오신 예수님이 십자가로 이어지는 징검 다리의...

Continue reading

371호 직분자 공천 기준

공동의회에서 위임된 직분자 공천 기준을 알려 드립니다. 아래 기준은 최소한의 적용 기준입니다. 장로: 디모데전서 3:1-7, 디도서 1:5-9에 합당한 자 세례 받은 후 8년 이상 된 무흠 교인으로 본 교회 안수 집사와 권사로 3년 이상 시무한 자, 단 이명 자로는 본 교회 등록 후 2년 이상 된 자. 예배와 사역의 모범이...

Continue reading

370호 삶을 돌아보는 기도

하늘 보좌에서 우리를 지켜 보시는 하나님. 우리의 삶의 내용 모두가 전능하신 하나님 앞에 있음을 고백합니다. 주님의 형상이 우리 몸을 통해 드러나게 하소서. 벌써 이 해의 한 달이 지나가고 있습니다. 시간을 낭비하지 말고 고귀한 보석처럼 쓰게 하옵소서. 새 시간 새 생명을 값있게 살게하여 주옵소서. 땅 위의 삶에서 나와 동행하시는 하나님. 두려움...

Continue reading

369호 기쁨의 새해

의사이자 작가인 ‘크로닌’ 박사는 한 때 광산촌에서 의료 행위를 하였다. 한 간호사는 적은 봉급에도 늘 기쁨으로 환자를 돌보고 있었다. 자신의 당직시간 외에도 필요한 환자가 있으면 열심히 일하였다. 크로닌 박사는 “당신은 당신의 고된 일에 비해 합당환 대우를 받지 못하고 있음을 알지요?” 간호사는 뜻밖의 대답을 하였다. “박사님, 제가 가치 있는 존재임을 하나님이...

Continue reading

368호 송년의 노래

– 박금숙 – 해가 저문다고 서두르거나 아쉬워하지 말자 처음부터 끝은 없었던 것 세월의 궤도를 따라 지칠 만큼 질주했으면 그것으로 충분하지 않은가 어쩌면 우리는 어제의 일조차 까마득히 잊은 채 여기까지 왔는지도 모른다 서로 다른 길을 돌아왔을 뿐 제각각 삶의 무게에 얹혀 하루해를 떠안기도 겨웠으리라 잠시 고된 짐 부려 놓고 서로의 이마...

Continue reading

367호 디킨스의 크리스마스 캐럴

주인공 스크루지는 수전노다. 거지들도 스크루지에게는 동냥을 구하지 않는다. 크리스마스 전날 밤 7년 전 죽은 동료가 유령으로 나타난다. 돈 때문에 잃어버린 과거를 보여 준다. 즐거운 크리스마스를 보내는 행복한 가정을 현재로 보여 준다. 자신이차디찬 방에 홀로 죽고 있다. 마을 사람들은 슬퍼하기 보다 오히려 기뻐하는 미래를 보여 준다. 꿈을 깬 스크루지는 크리스마스 아침...

Continue reading

366호 대강절에

대강절은 성탄절 4주 전에 시작된다. 대강절은 2000년 전 오신 주님을 다시 만나는 마음으로 또한 다시 오실 주님을 기다리는 마음으로 지킨다. 12월은 세상이 생각하는 들뜨고 흥청 망청한 계절이 아니다. 우리의 마음과 삶 속에 예수님을 모시려는 경건한 계절이다. 대강절에 한 주씩 촛불이 켜진다. 4주에 걸쳐 4개의 보랏빛 초가 켜진다. 가운데 자리한 흰...

Continue reading

362호 하나님의 섭리

욥은 자신의 재산과 자녀를 다 잃어 버렸다. 잿더미에 앉아 토기 조각으로 부스럼 난 몸을 긁으면서, 자신이 왜 이런 고통을 받아야 하는지 하나님께 항변한다. 차라리 태어나지 않았으면 좋았을 것이라고 독백한다. 욥의 세 친구는 그를 위로하기 위해 찾아 온다. 세 친구는 불행의 원인이 잘못의 원인으로 온 벌이라고 단정짓는다. 욥은 친구들의 말에 수긍하지...

Continue reading

361호 숫양의 뿔

창세기에 보면 아브라함은 하나님께 사랑하는 아들 이삭을 바치라는 명령을 받았다. 아브라함은 말씀에 순종하여 모리아 산으로 이삭과 함께 오르게 된다. 산에 올라 단을 쌓고, 이삭을 결박하여 단 위에 놓고 이삭을 칼로 찌르려 하였다. 바로 그 순간 여호와의 사자가 수풀에 뿔이 걸린 숫양을 대신해서 제물로 드리라고 하였다. 유대전설(the Midrash)에는 숫양이 자기 운명을...

Continue read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