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omments are off for this post

294호 대강절을 보내면서

대강절을 보내면서

 

대강절을 보내며 주님을 기다린다는 것이 무엇인지,

아마도 주님의 사랑을 되새기며 사랑의 빛을 비추라는 교훈이 아닐까 한다.

 

펠리컨이라는 새의 부리 밑의 주머니는 위가 담을 수 있는 양의

무려 3배가 더 담을 수 있다고 한다.

 

펠리컨의 주머니는 먹이를 잡을 때 사용할 뿐만 아니라,

새끼들에게 먹이를 줄 때도 사용한다.

 

북극 지방에 해가 짧은 몇 개월 동안 먹이를 이 주머니에 저장한 후,

먹이를 구할 수 없는 추운 겨울에는 저장한 먹이를 새끼들에게 나누어 주며

겨율을 지낸다고 한다.

 

그러나 추운 겨울을 나기 전에 먹이가 떨어지면

펠리컨은 제 가슴살을 찢어 새끼들에게 먹인다.

병에 걸려 죽어 가는 새끼에게는 자신의 핏줄을 터뜨려 그 피를 입에 넣어준다.

 

어미 펠리컨은 자신의 생명을 새끼를 위해 기꺼이 바친다.

사람들은 그래서 펠리컨을 사랑과 희생의 상징으로 여긴다.

 

펠리컨과 같이 우리의 생명을 위해 모든 피를 십자가에서 바친

주님의 사랑과 희생을 되새기며

그 사랑과 소망의 빛이 요구되는 대강절이 되어야 하겠다.

Comments are closed.